매각 땐 기업가치 재평가 기대
실적은 부진…투자 주의해야
국내 최대 게임회사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가 회사를 매각한다는 소식에 넥슨 자회사인 넥슨지티(12,650 +1.20%)넷게임즈(9,140 +1.56%) 주가가 급등했다. 그러나 매각이 어떤 방식으로 이뤄질지 모르고, 두 회사 실적이 부진해 투자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넥슨지티는 3일 코스닥시장에서 1910원(29.98%) 올라 상한가인 8280원에 마감했다. 넷게임즈도 코스닥시장에서 가격제한폭인 9580원까지 뛰었다.

'넥슨 매각' 소식에 자회사 주가 씽씽…넥슨지티·넷게임즈 상한가

넷게임즈는 지난해 6월 2대 주주였던 넥슨코리아가 지분 29.7%를 추가로 취득해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현재 지분율은 47.6%다. 넥슨지티도 넥슨코리아가 최대주주로 지분 63.2%를 보유하고 있다.

김 대표가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넥슨 지주회사 NXC 지분 전량(98.6%)을 매각하기로 했다는 본지 보도(3일자)에 개장 직후 상한가를 기록했다. 매각 과정에서 계열사의 기업 가치도 커질 수 있다는 기대가 주가를 끌어올렸다. NXC 계열사 중 한국에 상장된 회사는 넥슨지티넷게임즈 두 곳뿐이다. 넥슨은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에 상장돼 있지만 이날 일본 증시가 휴장해 주가 변동이 없었다.

넥슨지티넷게임즈 실적은 부진하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넷게임즈는 지난해 90억원의 영업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2017년 영업손실 37억원에서 적자폭이 확대됐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선보일 신작 3종이 일정 수준 이상의 성과를 내야 턴어라운드(실적 개선)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넥슨지티도 지난해 3분기까지 매 분기 영업적자를 냈다. 실적 부진으로 지난해 넥슨지티는 50.6%, 넷게임즈는 38.8% 주가가 떨어졌다.

이 때문에 이날 주가 급등이 과도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안 연구원은 “넥슨이 텐센트에 인수되면 중국 사업 진출이 쉬워질 것이라는 기대가 주가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며 “그러나 텐센트 인수가 확정되지 않았고 계열사들의 펀더멘털(기초체력)이 부실한 만큼 투자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