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바이오메딕스는 다음달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되는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 2019'에 공식으로 초청받아 참가한다고 27일 밝혔다.

회사는 콘퍼런스 기간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들과 만나 현재 개발하고 있는 배아줄기세포 유래 척수손상 치료제, 지방줄기세포 유래 생체미세조직 중증하지허혈 치료제 등을 중심으로 협력방안 및 기술수출에 대한 논의를 할 계획이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올 상반기 유럽에 특허 등록된 전분화능 줄기세포의 '보편적이고 효율적인 신경세포 분화기술'에 이어, 지난 10월 신경세포를 이용한 세포치료제 기술을 일본에 특허 등록했다. 이 기술들을 이용해 세계 시장에서 보다 다양한 적응증을 대상으로 세포치료제를 상용화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지난 18일에는 플랫바이오와 지방줄기세포 유래 생체미세조직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중증하지허혈 치료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범수 에스바이오메딕스 사업개발부 이사는 "올 한해 세포치료제 개발사업이 국가과제로 선정되고 해외 특허를 내는 등 성과가 많았다"며 "이번 콘퍼런스 참여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