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비소프트(1,540 -6.10%)는 최근 설립한 투비바이오신약연구소에 석박사급 연구진들을 영입해 본격적인 의약품 연구개발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한미약품에서 신약개발본부장을 지낸 김선진 전 미국 MD앤더슨 암센터 교수가 투비바이오신약연구소의 연구총괄 고문을 맡는다. 연구부소장은 북경한미약품 연구센터 소장 및 한미약품 해외 사업개발(BD) 이사를 역임한 차미영 박사다. 전 한미약품 임상중개연구(Clinical translational research) 총괄 팀장을 지낸 유현경 박사와 같은 팀에 있었던 하영은 팀장도 합류했다.

투비소프트는 면역항암제 알로스타틴과 천연항생제 플립세븐을 기반으로 신약 연구개발에 착수한다는 설명이다.

투비소프트 관계자는 "연구성과를 내는데 주력하기 위해 전문가들을 대거 영입했다"며 "투비소프트 등기이사인 디팍 바트 미국 하버드메디컬스쿨 교수와 함께 글로벌 전임상 및 항암의약품 개발 경험이 풍부한 석박사급 인재들을 추가적으로 영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