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째 '사자'…1.3兆 순매수
다우지수 이달 12% 떨어져도 코스피 1%대 하락 그쳐 선방
기관투자가들이 코스피지수 2050선을 사수하기 위한 ‘방어선’ 구축에 나섰다. 미국 기준금리 인상과 그 과정에서 불거진 경기 둔화 우려 등으로 글로벌 증시가 동반 조정을 받고 있는 가운데 코스피지수는 2050선 근처에서 기관 매수세가 유입돼 버티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21일 코스피지수는 1.29포인트(0.06%) 상승한 2061.41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5.51포인트(0.82%) 오른 673.64에 장을 마쳤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 인상 이후 뉴욕증시가 이틀 연속 급락해 장 시작 전부터 우려가 컸지만 코스피지수는 장 막판 상승 반전에 성공했다.

한국 증시는 이달 들어서도 글로벌 주요 증시 중 가장 잘 버티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12월 들어 미국 다우지수가 11.88% 하락했지만 코스피지수는 1.68% 내리는 데 그쳤다.

기관 매수세가 받쳐주고 있기 때문이다. 기관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최근 5거래일 연속 ‘사자’를 이어가며 이 기간에 1조3314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기관은 최근 2주 동안 삼성전자(51,500 +0.59%)(1083억원) 신한지주(44,050 -0.11%)(962억원) 현대모비스(257,000 +1.98%)(909억원) 삼성물산(100,500 +0.70%)(887억원) 아모레퍼시픽(192,500 +3.49%)(796억원) 등의 순으로 많이 사들였다. 대부분 장기간 조정으로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이 커진 가운데 내년 실적이 좋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이다. 아모레퍼시픽은 내년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가 6356억원으로 올해 예상치(5388억원)보다 17.96% 많다. 중국 등에서의 고전으로 올해는 실적이 작년보다 악화되겠지만, 내년엔 기저효과를 볼 것이란 게 증권업계의 분석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날 2000원(0.97%) 하락한 20만4000원에 마감했지만 지난달 20일 15만원에서 ‘바닥’을 찍은 뒤 36% 올랐다.

전문가들은 신규 매수를 고려 중인 투자자라면 낙폭 과대 우량주에 집중할 것을 권하고 있다. 이달 들어 최근 1년 새 최저가를 기록한 종목 가운데 내년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올해보다 두 자릿수 증가하는 종목은 26개다. 이 중 예상 영업이익 증가율 상위 종목은 아모텍(28,500 +0.18%)(93.1%) 펄어비스(187,700 -0.95%)(55.9%) 에코프로(20,150 -1.71%)(53.3%) 엘앤에프(19,050 -0.52%)(50.5%) 등이다.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가 1000억원 이상인 종목 가운데는 LG이노텍(131,000 +0.38%)(36.2%) 한온시스템(10,800 -0.46%)(27.1%) 이마트(129,000 +1.98%)(12.4%)의 내년 실적 개선폭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