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美의 "기금 부족으로 위험 노출" 권고 수용
한국거래소가 장외파생상품 공동기금을 상황에 따라 수시로 늘리기로 결정했다. 한국의 장외파생 거래가 기금 부족으로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미국 등의 지적을 수용한 것이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장외파생 공동기금 적립이 시장 상황 급변 등에 따라 수시로 이뤄질 수 있도록 장외파생상품 청산업무 규정을 이달 초 개정했다.

공동기금은 원화·달러 이자율스와프(IRS) 등 장외파생상품 거래 과정에서 결제불이행(디폴트) 등 위험이 발생하는 경우에 대비해 은행 등 회원사들이 중앙청산소인 거래소에 의무적으로 적립하는 돈을 뜻한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은 뒤 주요 20개국(G20) 국가를 중심으로 뚜렷한 통제수단이 없는 장외파생상품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이듬해 설립된 글로벌 금융규제 협의체인 금융안정위원회(FSB)는 각국이 장외파생상품을 중앙청산소를 통해 의무적으로 청산하도록 했다.

한국에서는 2014년 3월 원화IRS의 중앙청산소 자율청산과 함께 공동기금 적립이 시작됐다. 지난달 말 기준 국내 은행과 증권사 등 52개 회원사가 적립한 기금은 약 3700억원이다. 하지만 공동기금 적립이 매월 정기 조정 때(마지막 영업일) 단 한 차례만 이뤄져 중간에 위험액이 급증할 경우 자칫 청산에 필요한 결제이행 재원이 부족해질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