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한화케미칼 등 반등
이달 기관 순매수 상위권 포진
"4분기 저점으로 실적회복 될듯"
태양광 발전 수요 부진에 고전하던 한화케미칼(39,400 -7.40%)OCI(60,000 -4.46%) 등 태양광 관련주가 반등하고 있다.

폴리실리콘값 상승 기대…태양광株 해빙기 오나

태양광주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5월 태양광 사업 지원을 축소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줄곧 약세를 면치 못했다. 하지만 지난달 중국 에너지부가 2020년 말 태양광 설치 누계 목표를 기존 210GW(기가와트)에서 250~270GW로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뒤부터 태양광주에 훈풍이 불고 있다.

1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한화케미칼은 200원(1.00%) 오른 2만200원에 마감했다. OCI는 500원(0.45%) 상승한 11만2000원에 장을 마쳤다. 두 종목은 최근 기관투자가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기관은 이달 들어 이날까지 한화케미칼 약 450억원, OCI 약 405억원어치를 각각 순매수했다.

이 기간 기관의 유가증권시장 순매수 14, 16위에 각각 해당하는 규모다. 이달 들어 한화케미칼은 6.88%, OCI는 7.18% 올랐다.

두 기업은 폴리실리콘 등 태양광 패널 소재를 생산한다. 세계 최대 태양광 설치 국가인 중국이 지난 5월 말 갑작스레 정책 기조를 바꾸자 폴리실리콘을 비롯한 전체 태양광 제품 가격이 크게 떨어져 고전해왔다.

시장에서는 셀·모듈 등 태양광 발전산업 최전방에 있는 제품 가격이 최근 2주 연속 상승한 데 주목하고 있다. 셀과 모듈의 원재료인 폴리실리콘 가격 반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이응주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중국 정부가 2020년 말 설치 목표 상향을 공식화한다면 내년 폴리실리콘의 글로벌 수요는 최대 38% 늘어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태양광 수요 부진에 따른 폴리실리콘 관련 손실로 OCI의 4분기 영업이익은 부진할 것”이라면서도 “업황이 회복돼 폴리실리콘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실적은 4분기를 저점으로 내년부터 점차 개선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마지혜 기자 loo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