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종금·DB금투 7%대
은행권에선 대구銀이 선방
‘만능통장’으로 불리는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최근 1년 수익률이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등의 여파로 국내외 증시가 부진하면서 수익률이 하락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출시 3개월이 넘은 25개 금융사의 204개 ISA 모델포트폴리오(MP)의 지난 10월 말 기준 누적수익률은 한 달 전(8.12%)보다 4.99%포인트 하락했다. 출시 이후 누적수익률은 평균 3.13%로 집계됐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미·중 무역갈등과 미국의 금리 인상 기조 등으로 글로벌 금융시장과 국내 증시가 동반 하락하면서 수익률이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유형별로는 초고위험 상품의 수익률이 평균 4.90%로 가장 높았고 고위험(3.63%), 초저위험(3.25%), 저위험(2.71%), 중위험(2.11%) 등의 순이었다. 업권별로는 증권사가 평균 3.92%로 은행(1.85%)보다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별로는 NH투자증권의 누적 수익률이 평균 8.97%로 제일 높았다. 메리츠종금증권(7.66%), DB금융투자(7.07%), KB증권(5.18%), 키움증권(4.81%) 등이 뒤를 이었다.

은행권에서는 대구은행이 고위험 7.9%, 중위험 2.7% 등으로 누적 평균 4.3%로 가장 우수했다. 이어 우리은행(3.4%), 농협은행(2.7%), 부산은행(2.5%), 경남은행(2.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개별 MP 중에서는 현대차증권의 초고위험 ‘고수익추구형 A1(선진국형)’이 누적수익률 19.46%로 가장 높았다. 또 키움증권의 초고위험 ‘기본투자형’(18.42%), 현대차증권의 고위험 ‘수익추구형 A2(선진국형)’(16.31%), 메리츠종금증권의 고위험 ‘성장지향형B’(15.03%) 등도 15% 이상의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수익률 집계 대상 중 49.5%인 101개 MP가 3% 이상 수익률을 기록했다. 수익률이 5%를 넘은 MP는 22개(18%)였고 이 가운데 14개는 10%를 초과하는 고수익을 냈다.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MP도 34개(16.67%)에 달했다. ISA는 한 계좌에 예금, 펀드, 파생결합증권 등 여러 금융상품을 담을 수 있는 만능계좌로 2016년 3월14일 도입됐다. 은행, 증권사 등 금융회사에서 가입할 수 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