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남이 100% 보유한 서룡전자
증자 후 최대주주로 올라설 듯
마켓인사이트 12월3일 오후 3시26분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콘덴서 제조업체 성호전자(789 0.00%)가 유상증자를 통해 오너 2세 승계에 나선다.

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성호전자는 다음달 31일 신주 376만4200주를 발행하는 3자 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한다. 1주당 발행가액은 797원으로 약 30억원 규모다.

20억원 상당의 250만9400주는 서룡전자가, 10억원 규모의 125만4800주는 인코르단이 받아간다. 다음달 증자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이 회사의 단일 최대주주는 박현남 성호전자 대표에서 서룡전자로 바뀔 전망이다.

서룡전자는 박 대표의 장남인 박성재 성호전자 부사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회사다. 박 대표의 성호전자 지분율은 지난 3분기 말 기준 12.7%다. 2대 주주는 박 대표의 부인인 허순영 씨(7.4%)이며 서룡전자 및 박 부사장 지분율은 각각 4.5%, 2.9%다. ‘슈퍼 개미’로 알려진 손명완 세광 대표도 6.3%를 들고 있다.

이번 증자가 마무리되면 서룡전자는 지분 11.3%를 보유해 지분율이 10.9%로 낮아지는 박 대표를 대신해 단일 최대주주가 된다. IB업계 관계자는 “오너 2세인 박 부사장이 서룡전자를 통해 성호전자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2세 승계가 이뤄지는 셈”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가 1973년 창업한 성호전자는 올 들어 지난 3분기 말까지 누적으로 매출 678억원에 영업이익 4억원을 기록했다. 자산 규모는 약 940억원에 달한다. 이날 성호전자 주가는 0.78% 오른 901원에 장을 마감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