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사랑의 김장 나눔' 봉사활동 진행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저소득층 노인들의 겨울나기를 돕기 위한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직원들은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매년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올해 직원 300여명이 담군 5.4t의 김장 김치는 서울노인복지센터 급식소를 통해 홀몸 어르신과 저소득층 노인들을 위한 무료 점심 급식에 사용된다.

미래에셋 임직원들은 도농 교류활동의 일환으로 농촌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비롯해 지역아동 시설에 간식을 제공하는 '사랑의 빵 나누기', 입양 대기아동들을 위한 '성장박스 만들기', 지역아동센터 아동들과 함께하는 나들이 등 다양한 형태의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미래에셋의 사회공헌활동은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을 중심으로 '인재육성' '사회복지' '나눔문화'로 나눠 운영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