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그룹 시가총액 현황. (자료 = 한국거래소)

10대 그룹 시가총액 현황. (자료 = 한국거래소)

올해 10대 그룹 시가총액이 200조원 가까이 증발하면서 1년새 832조원대로 뚝 떨어졌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10대그룹 전체 시가총액은 832조3150억원으로 작년(17년 11월23일)보다 19.2%나 감소했다. 이는 시장 전체 수익률(-16.7%)을 밑도는 수준이다. 올해 미중 무역분쟁 여파로 주가 조정이 장기화한 데 따른 여파다.

10대 그룹에 속한 기업들의 주가수익률이 시장수익률을 하회하면서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보다 1.6%포인트 하락해 51.3%를 기록했다.

특히, 그룹별로는 한화(20,300 -1.93%)현대차(122,500 0.00%) 그룹의 시가총액 감소 폭이 두드러졌다. 국내 주식시장에 11개 기업이 상장된 한화그룹의 시가총액 감소율은 -34.8%에 달했다. 현대차그룹(16개 종목)의
시총 감소분도 -29.4%를 기록했다. 삼성그룹(23개)과 LG(70,800 -1.26%)그룹(17개)의 시가총액도 각각 -29.4%, -20.6% 줄었다.

10대 그룹 내 주가하락률 상위 종목엔 현대차현대중공업(108,000 -1.82%) 그룹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현대일렉트릭(9,340 -0.53%)은 -62.6%로 가장 큰 하락 폭을 기록했다. 현대위아(40,700 -0.12%)현대건설기계(22,150 +1.14%)도 각각 -
53.7%, -49.2%였다. 현대차2우B도 -43.7%나 빠졌다.

LG그룹에선 LG디스플레이(14,550 -1.69%)(-46.1%), LG이노텍(145,000 -1.02%)(-45.7%), LG하우시스우(-42.3%), LG하우시스(47,550 -0.11%)(-42%)가 주가 하락 폭이 컸다. 한화생명(1,715 -3.11%)도 -41.4%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반면 주가상승률 상위 10개 종목도 현대차 종목이 가장 많았다. 현대건설우는 주가가 245.2% 급등했다. 주가 상승 폭이 가장 컸던 종목이다. 현대건설(36,550 +1.81%)현대로템(14,000 0.00%)도 각각 49.9%, 43.6%의 주가상승률을 기록했다. 신세계(254,000 -0.20%) 그룹에선 신세계인터내셔날(193,000 -1.28%)(163.8%), 신세계I&C(54.2%)가 주가상승률이 높았다. 포스코(200,000 -0.99%)그룹의 포스코엠텍(4,010 -0.37%)(160.5%), 포스코켐텍(60,600 -1.62%)(92.3%)도 주가상승률로는 각각 3, 4위를 꿰찼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