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개월 만에…코스닥도 5%↓

정부 시장안정 대책 '무용지물'
상장사 '어닝 쇼크'까지 겹쳐
외국인 8거래일 연속 "팔자"
코스피지수가 닷새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며 1년10개월여 만에 2000선 밑으로 주저앉았다. 코스닥지수도 5% 넘게 급락하며 630선이 붕괴됐다. 외국인이 8거래일 연속 순매도하며 2조원 가까운 매물 폭탄을 쏟아내는 가운데 3분기 상장사 실적마저 ‘어닝 쇼크(실적 충격)’ 수준의 발표가 잇따르자 개인들도 투매에 나서고 있다.

개인들 '공포 투매'…코스피 2000 붕괴

29일 코스피지수는 31.10포인트(1.53%) 내린 1996.05로 마감했다. 코스피지수가 2000선 밑으로 떨어진 것은 22개월 전인 2016년 12월7일(1991.89) 후 처음이다. 장중 한때는 1993.77까지 떨어졌다. 지수는 오전 한때 금융당국의 증시 안정화 대책이 나오자 잠시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오후 들어 외국인이 순매도로 돌아서면서 다시 곤두박질쳤다.

이날 금융위원회는 금융시장 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자본시장 안정화를 위해 코스닥 스케일업펀드를 포함한 5000억원 이상의 자금을 조성·운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시장은 외국인 ‘팔자’에 급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8거래일째 팔자 행진을 이어가며 1593억원어치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개인도 매물을 쏟아내며 4880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기관은 6364억원어치 순매수했다.

박희정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다음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에 미·중 정상회담 개최가 어려울 가능성이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중국 증시가 2%가량 떨어진 것도 코스피지수 낙폭을 키웠다”고 분석했다.

코스닥지수는 하락폭이 더 컸다. 코스닥지수는 33.37포인트(5.03%) 떨어진 629.70으로 장을 마쳤다. 지난해 8월14일(629.37) 후 14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경기 침체 우려가 증폭되면서 채권 금리도 하락했다. 이날 국고채 3년물 금리는 0.074%포인트 떨어진 연 1.894%로 장을 마감했다. 10년물 금리는 0.077%포인트 하락한 연 2.171%를 기록하며 1년4개월 만에 최저치를 경신했다.

오형주/김진성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