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업체 제이카에 35억 투자
'넥스트라운드' 투자 6500억 돌파
오픈이노펀드도 500억 신규 조성
마켓인사이트 10월29일 오후 4시35분

산업은행이 벤처기업 육성 허브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과 벤처캐피털(VC)을 연결하는 벤처투자 플랫폼 ‘KDB넥스트라운드’와 중견기업이 펀드를 통해 새로운 활로를 찾도록 돕는 ‘중견기업 오픈이노베이션펀드’ 두 축을 통해서다.

산은은 지난 29일 광주과학기술원(GIST)에서 200번째 넥스트라운드인 ‘넥스트라운드 인 광주’를 열어 지역 스타트업 6곳을 소개했다. 또 500억원 규모의 오픈이노베이션펀드 추가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산은은 지난 7월 ‘넥스트라운드 인 목포’에 소개돼 투자업계의 주목을 받은 수소차 공유업체 ‘제이카’에 투자하기로 했다. 산은이 제이카에 10억원을 직접 출자하고, 나머지 25억원은 VC들이 댄다. 이 투자가 마무리되면 넥스트라운드를 통해 스타트업에 투자된 총액은 6500억원을 돌파한다.

넥스트라운드는 산은 주도로 국내 벤처기업과 VC를 연결해 모험자본을 육성하고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돕는 역할을 한다. 2016년 8월부터 679개 기업을 발굴해 총 128곳의 스타트업이 산은과 민간 VC들로부터 6500억원가량을 투자받았다. 서성호 산은 벤처금융실장은 “신성장 동력 확보는 스타트업과 모험자본 육성에 성패가 달려 있다”며 “넥스트라운드는 벤처 생태계의 동반 성장을 이끌수 있는 핵심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산은은 올 한 해에만 115번의 넥스트라운드를 열어 354곳의 기업을 투자자들과 연결시켰다. 이 플랫폼을 지방(부산·목포)과 글로벌(중국 선전)로 확장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이날 광주 넥스트라운드에는 지역 기반의 스타트업 6곳이 자금 유치에 나섰다.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초고속 뇌모델링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스타트업 뉴로핏이 투자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광주과학기술원이 보유한 기술을 이용해 단백질 의약품을 개발하는 프로앱텍과 증강현실 플랫폼 업체 맥스트도 주목받았다. 투자업계에선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인라이트벤처스 등 50여 곳이 참여했다.

산은은 연내 500억원 규모의 신규 오픈이노베이션펀드도 조성키로 했다. 광주·전남권과 대구·경북권에서 각각 200억원과 300억원 규모로 만든다. 이 펀드는 지방 중견기업과 산업은행이 공동 출자한다.

광주=이지훈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