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이삼수 보령제약 대표와 허은철 GC녹십자 대표

왼쪽부터 이삼수 보령제약 대표와 허은철 GC녹십자 대표

보령제약(23,000 -0.22%)은 GC녹십자(352,500 -1.12%)와 호중구감소증치료제 '뉴라펙'을 공동 판매키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보령제약은 뉴라펙의 유통을 맡고, 국내 모든 병의원을 대상으로 한 영업과 판촉은 양사가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2015년 GC녹십자가 개발한 뉴라펙은 암환자의 항암제 투여 시 체내 호중구 수치가 감소해 면역력이 떨어지는 호중구감소증 치료제다. 호중구는 백혈구의 일종으로 박테리아 등에 감염되는 것을 퇴치하는 기능을 한다.

일반적으로 항암화학요법 1주기 중 4~6회 투여해야 했던 기존 1세대 호중구감소증치료제와 달리 뉴라펙은 1주기당 1회 투여만으로 효과가 나타난다. GC녹십자는 페길레이션(PEGylation) 기술을 적용해 기존 치료제보다 순도와 안정성을 높이는 동시에 약물의 반감기를 늘렸다.

이번 계약으로 보령제약은 항암제 부문의 전문성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령제약은 선진국 수준의 예산 신생산단지를 내년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예산 생산단지에는 600만바이알 규모의 항암제 생산시설이 구축돼 항암제 분야 경쟁력이 한 단계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