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일 대표 2대 의장에
스틱·IMM 이어서 맡기로
마켓인사이트 10월24일 오후 3시45분

[마켓인사이트] MBK, 사모펀드협의회 의장社 된다

국내 최대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MBK파트너스가 사모펀드협의회 의장사를 맡는다. 그다음에는 스틱인베스트먼트와 IMM PE가 순서대로 의장직을 수행하기로 했다.

사모펀드협의회는 24일 회의를 열고 김광일 MBK파트너스 대표(사진)를 2대 의장으로 추대했다. 2013년 출범한 사모펀드협의회는 초대 의장인 이재우 보고펀드 대표가 지난해 사임한 이후 의장직이 공석이었다.

김 대표 이후 내년에는 도용환 스틱인베스트먼트 회장, 내후년에는 송인준 IMM PE 대표가 의장직을 맡기로 했다. 사모펀드협의회 관계자는 “주요 PEF 대표들이 업계 발전을 위해 차례로 의장이 되기로 했다”며 “업계 발전을 위해 한목소리를 낼 필요성이 커진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김 대표는 공인회계사 시험과 사법고시를 통과한 뒤 국내 1위 로펌 김앤장에서 인수합병(M&A) 전문 변호사로 경력을 쌓았다. MBK파트너스 한국법인에 있는 다섯 명의 파트너 중 한 명으로 홈플러스 인수와 딜라이브, HK저축은행 등 굵직한 거래를 성사시켰다.

이지훈/정영효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