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쏘시오홀딩스(88,400 -2.43%)의 계열회사인 에스티팜(27,300 -3.19%)은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감염치료제 신약후보물질인 'STP03-0404'가 미국 국립보건원(NIH)의 연구프로젝트 지원사업(R01) 과제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에스티팜은 미국에서 에모리대의 김백 교수팀과 새롭게 확인된 STP03-0404의 작용기전 확립을 위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번 과제 선정으로 연구팀은 NIH로부터 향후 5년간 약 139만달러(15억7800만원)를 지원받을 예정이다.

현재 에이즈치료제로 사용되는 역전사효소 저해제, 단백질분해효소 저해제는 부작용과 약물상호작용, 약제내성발현 등의 문제로 사용에 제한이 있다. 최근 이를 개선한 촉매활성 부위 인테그라제 저해제가 개발됐지만, 약제내성 발현문제가 나타나면서 새로운 치료제에 대한 요구가 높다는 설명이다.

STP03-0404는 촉매활성 부위가 아닌 비촉매활성 부위에 작용하는 HIV 인테그라제 저해제다. 약제내성의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혁신신약(first-in-class) 후보물질로 기대되고 있다. 새로 확인된 작용기전은 바이러스의 유전물질(viral RNA)을 단백질막 밖으로 빼내, 숙주세포에서 재발현될 수 있는 HIV의 기능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다.

에스티팜은 2014년부터 한국화학연구원의 김봉진·손종찬 박사팀과 공동연구를 진행해 STP03-0404를 도출했다. 2016년 9월 한국화학연구원으로부터 기술이전 받아 국내외 특허권과 독점개발권을 확보했다.

회사 관계자는 "HIV 치료제 개발로 에이즈가 만성질환으로 분류되는 발전이 있었으나, 여전히 근본적인 치료제 개발에 대한 필요성이 시급한 실정"이라며 "NIH의 지원으로 진행될 신규 작용기전 공동연구는 HIV감염 완치를 위한 치료제 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티팜은 내년 글로벌 임상을 목표로 현재 국내에서 STP03-0404의 전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