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간밤 미국 증시의 상승에 힘입어 반등하고 있다. 그러나 외국인의 매수세는 여전히 약하다. 외국인의 의미있는 귀환 없이는 시장을 낙관하기 힘들며, 당분간은 시장 변화를 지켜봐야 한다는 주문이 나온다.

17일 오전 10시26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1.45% 상승 중이다. 앞서 미국 증시는 기업들의 호실적 발표에 2% 이상 급등했다. 미중 무역분쟁의 상황에서도 기업실적이 흔들리지 않아 투자심리를 개선시켰다.

이에 따라 코스피도 1% 이상 상승하고 있지만 매수세는 초라하다. 기관이 153억원, 외국인이 20억원의 순매수다. 외국인은 역사적 저점 부근에 위치한 코스피의 가격 매력에도 한국 주식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신흥국 증시 전반에 조정 압력이 가해지고 있다"며 "미중 무역분쟁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 미 중앙은행의 금리인상과 달러 강세까지 더해져 더욱 흔들리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한국을 비롯한 신흥국 증시가 반등하려면 시장에 작용한 불확실성이 사라져야 한다는 판단이다. 미 재무부의 환율보고서,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등 핵심 이벤트의 결과를 아직 알 수 없어 투자심리 회복에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봤다.

신흥국에 대한 불안심리는 두 가지 지표를 통해 알 수 있다는 설명이다. EMBI 스프레드와 세계 금융시장의 스트레스를 점검할 수 있는 BoA메릴린치 금융스트레스지수다. 김 연구원은 "시장을 압박하던 불확실성이 사라지거나 약화되면 두 지표가 반락하는 흐름이 나타날 것"이라며 "결국 이 시점이 돼야 신흥국 증시도 여유를 찾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초점] 한국 증시에 돌아오지 않는 외국인…"관망 필요"

미 재무부 환율보고서의 무게감이 남다르다.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다면 무역분쟁의 격화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보고서의 발표 시한이 정해져 있지 않다는 점도 투자자들의 관망세를 만드는 요인이다.

이원 부국증권(25,050 +0.20%) 연구원은 "중국이 환율조작국 요건을 충족하지 않음에도 긴장감이 높아지는 것은 미 행정부의 임의 지정이 가능하다고 보기 때문"이라며 "중국의 위안화 절하가 미국의 국익을 심각하게 침해한다고 판단할 경우 종합무역법으로 환율조작국 임의 지정이 가능하다는 시각이 존재한다"고 했다.

이 연구원은 "중국 및 한국의 환율조작국 미지정 시 외국인의 매수세 유입이 가능할 것"이라며 "시장의 관심도 거시경제에서 기업실적으로 옮겨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