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그룹 상장사 시총 10월 들어 65조원 증발

국내 10대 그룹의 상장사 시가총액이 10월 들어서만 65조원 가까이 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자산 상위 10대 그룹 95개 상장사의 시가총액(우선주 포함)은 지난 12일 현재 864조9천670억원(이하 종가 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9월말의 929조4천60억원보다 64조4천380억원(6.9%) 감소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시장(코스피+코스닥)의 시총은 1천840조8천830억원에서 1천691조6천840억원으로 149조1천990억원(8.1%) 줄었다.

그룹별로는 삼성그룹의 시총이 498조8천530억원에서 467조3천880억원으로 31조4천650억원(6.3%)이나 줄어 10대 그룹 중 시총 감소액이 가장 컸다.

특히 삼성전자(우선주 제외) 시총이 298조1천780억원에서 282조4천500억원으로 15조7천270억원 줄었다.

현대차그룹도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등 주력사를 중심으로 시총이 94조6천30억원에서 83조5천340억원으로 11조690억원(11.7%) 감소했다.

LG그룹은 LG화학 시총이 지난달 말보다 3조5천300억원 줄고, LG생활건강도 2조5천610억원 감소한 영향으로 그룹 시총이 10조5천150억원(11.2%) 사라졌다.

SK그룹도 SK,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이노베이션 등 주력회사를 중심으로 시총이 126조4천90억원에서 122조7천50억원으로 3조7천40억원(2.9%) 증발했다.

이밖에 포스코그룹의 시총이 3조2천10억원 줄었고 한화그룹(1조2천760억원)과 롯데그룹(1조1천340억원)도 각각 1조원 넘게 시총이 감소했다.

그다음으로 현대중공업그룹(9천920억원), 농협그룹(7천80억원), GS그룹(3천730억원) 등 순으로 시총 감소액이 컸다.

10대 그룹 모두 조정 장세를 피하지 못한 채 일제히 시총이 감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