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93,000 -1.06%)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항암세포치료제 'MG4101'의 난치성 림프종 치료 적응증 확대를 위한 임상 1·2a상 시험을 승인받았다고 2일 밝혔다.

MG4101은 정상인의 혈액에서 암이나 비정상 세포 파괴기능을 하는 자연살해세포(NK Cell)를 분리해 증식·배양한 세포치료제다. 이같은 항암제는 아직까지 세계적으로 상용화된 적이 없다.

이번 임상시험은 앞서 진행 중인 간암 임상과는 별도의 치료 영역 확대 차원이다. 재발성 및 불응성 B세포 기원 비호지킨 림프종 환자를 대상으로 MG4101과 항암항체치료제 리툭시맙를 병용투여해 유효성 및 안전성을 평가하는 방식이다.

항암효과 극대화를 탐색하기 위해 기존 항암항체치료제와의 병용투여 임상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GC녹십자랩셀은 이번 임상 1상을 삼성서울병원 등 2개 기관에서 진행할 계획이며, 1상에서 확인된 적정용량으로 대상 환자수를 늘려 임상 2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황유경 세포치료연구소장은 "MG4101이 상용화되면 타인의 건강한 NK세포를 언제든 환자에게 투여할 수 있다는 편의성과 환자가 고가의 항암세포치료제보다 현저히 낮은 가격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경제성 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GC녹십자랩셀은 이 제품 상용화에 필수적인 NK세포의 대량 생산 및 동결 보존 기술을 꾸준히 확보해왔다. 전문가들은 NK세포가 배양이 어렵고 활성 기간이 짧다는 특징 때문에 활성 지속기간을 늘리고 분리 배양 후 대량생산할 수 있는 기술이 상용화의 핵심이라고 본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