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은 2일 삼성바이오로직스(437,000 +0.11%)에 대해 휴미라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의 출시가 임박했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6만원을 유지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의약품인 휴미라는 이달 유럽 특허가 만료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휴미라 특허 만료에 맞춰 지난해 8월 판매허가를 받았고, 올 상반기에는 휴미라를 가진 애브비와 특허 관련 소송도 마무리했다.

이달미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휴미라 바이오시밀러를 이달 중 출시할 예정"이라며 "휴미라의 유럽 시장 규모는 5조원인데, 이달 출시가 가능한 업체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암젠 뿐"이라고 말했다. 출시 이후 대규모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봤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날부터 3공장의 가동을 시작한다. 올 4분기부터 감가상각비가 반영되겠지만 의미있는 수준은 아니란 판단이다.

3분기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20.4% 감소한 1015억원의 매출과 55.8% 줄어든 9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1공장에서 2공장으로 제품 생산처를 바꾸는 과정에서 2공장 가동률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4분기부터는 실적 회복을 예상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출시 임박-SK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