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리언트(19,750 +9.12%)는 글로벌 임상 2a상을 진행 중인 다제내성결핵치료제 '텔라세벡'(Q203)이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지원과제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큐리언트는 사업단과의 연구협약을 통해 Q203의 임상 2상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과제는 비임상, 임상 1상에 이어 세 번 연속 사업단의 지원을 받게 됐다.

다제내성결핵은 감염시 5~6종류의 약물을 최소 2년간 투약해야 하는 치사율 30~50% 수준의 심각한 질병이다. 이보다 내성이 심각한 광범위내성 및 완전내성결핵은 표준 치료법조차 없다는 설명이다. 내성결핵은 국내에서도 높은 비율로 발병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텔라세벡은 지난 7월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남아프리카공화국 식약처 승인으로 임상 2a상에 착수했다. 결핵환자 54명을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며, 임상 1상에서 안전성이 확보된 3가지 용량이 각각 투여된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