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업종 재분류를 앞두고 혼조세로 장을 마쳤다.

2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6.52포인트(0.32%) 상승한 2만6743.50, S&P 500 지수는 1.08p(0.04%) 하락한 2929.67,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1.28p(0.51%) 내린 7986.96을 기록했다.

이번 주 다우지수는 2.25%, S&P 500 지수는 0.85% 올랐지만 나스닥은 0.29% 내렸다.

24일부터 바뀐 S&P 500 지수의 업종 분류가 적용된다. 알파벳(구글), 페이스북 등 기존 '기술' 업종에 있던 주요 기업이 확대 개편되는 '커뮤니케이션' 업종으로 편입되는 것이 골자다. 이전부토 예고됐긴 하지만 개편을 앞두고 기존 지수를 추종하도록 설정된 상장지수펀드(ETF)에서의 보유 종목 조정 가능성에 대한 부담이 커졌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에 대한 우려가 줄어든 점은 이날도 보잉과 캐터필러 등 수출 대기업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반면 캐나다와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에 대해서는 우려 목소리가 나왔다.

케빈 하셋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 위원장은 캐나다를 제외하고 멕시코와의 양자 협의 체결 가능성이 커졌다고 언급했다. 그는 "캐나다의 정치 등의 요인이 상식을 뛰어넘고 있어 걱정스럽다. 멕시코와 우리가 제시한 협상은 매우 좋은 조건이지만 캐나다는 아직 서명하지 않고 있어 모두를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과 유럽연합(EU)의 브렉시트 협상도 마찰을 빚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브렉시트 협상이 교착 상태라면서 "나쁜 브렉시트보다는 노딜 브렉시트가 낫다"는 강경한 발언을 내놨다. EU 탈퇴 후에도 EU와 같은 상품 규제 체제를 유지하는 이른바 '체커스 플랜' 등에서 EU와 이견이 있으며, EU가 자세한 설명이나 대안도 없이 반대한다는 게 메이 총리의 입장이다.

이날 종목별로는 업종 변경을 앞둔 알파벳 주가가 1.6% 하락했고, 페이스북 주가도 1.9%가량 내렸다. 보잉은 1.3%, 캐터필러는 0.2% 상승하는 등 무역협상 민감주는 오름세를 유지했다.

업종별로는 커뮤니케이션으로 변경을 앞둔 통신주가 0.98% 올랐다. 산업주는 0.31% 올랐고 기술주는 0.34% 반락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9월 미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는(계절 조정치) 전월 확정치 54.7에서 55.6으로 반등했다. 반면 9월 미 서비스업 PMI 예비치(계절 조정치)는 전월 54.8에서 52.9로 낮아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의 제조업 PMI와 서비스업 PMI 예상치는 모두 55.0이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협상 낙관론에 기댄 증시 강세가 유지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