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가 미국 부동산 개발 및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 운용사인 그리핀캐피털과 손잡고 해외 부동산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오른쪽)은 10일 서울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사에서 케빈 실즈 그리핀캐피털 최고경영자(CEO·왼쪽)와 이 같은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하나금투, 美 그리핀캐피털 손잡고 해외 부동산 공략

하나금융투자는 지난달 그리핀캐피털이 운용하는 ‘이센셜리츠’의 우선주 500만 주를 인수했다. 1억2500만달러(약 1390억원) 규모다. 현재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재판매(셀다운)를 하고 있다. 이센셜리츠는 코카콜라 애틀랜타 사옥, 아메리칸익스프레스 피닉스 서비스센터, AT&T 뉴욕 영업센터 등 미국 전역의 부동산 74개를 보유하고 있다.

이 사장은 “그리핀캐피털을 통해 국내 투자자들에게 생소한 리츠 우선주를 소개해 기쁘다”며 “앞으로 양사가 힘을 합쳐 양질의 투자 기회를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즈 CEO는 “하나금융이 미국 내 위상을 높이도록 적극 돕겠다”고 했다.

그리핀캐피털은 지난 23년간 650여 건, 24조원 규모의 투자를 한 미국 서부지역의 대표적인 부동산 투자사다.

김대훈/마지혜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