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제조업체 CMG제약은 생산설비 확충 등을 위해 판교 제2테크노밸리 산업용지 일부를 136억원에 취득하기로 결정했다고 4일 공시했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