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뮤니스바이오, NK세포 대량증식법 특허 취득

바이오벤처 이뮤니스바이오는 NK세포(자연살해세포)의 대량 증식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뮤니스바이오는 환자 본인의 면역세포인 NK세포를 이용해 항암 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하는 기업이다. 이번 특허의 핵심은 대식세포와 염증성 물질을 이용한 NK세포의 대량증식 유도다. 인터페론감마를 분비하는 NK세포의 활성화를 촉진시켜 종양세포에 우수한 세포독성 효과를 갖는 NK세포를 증식하는 방법이다.

이뮤니스바이오가 주로 배양하는 NK세포는 선천면역세포 중의 하나다. 암세포를 즉각적으로 감지해 제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비특이적으로 암세포 및 바이러스 감염세포를 살상하는 T세포, B세포와 달리 다양한 선천면역 수용체를 세포 표면에 발현해서 암세포를 구분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회사 관계자는 "NK세포의 대량증식 제조 특허 획득을 통해 해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뮤니스바이오는 NK세포치료제 전문 연구 인력이 포진한 기업으로 2016년 3월 설립 후 4개월 만에 면역세포 배양 기술을 획득했다. 올 4월에는 NK면역세포 치료 방법에 대해 일본 후생성 심사위원회의 승인을 획득하며 일본 시장에 진출했다. 지난해에는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과 간암 뇌종양 췌장암 폐암 림프암 등 5개 암에 대한 공동연구 계약을 맺기도 했다.

이뮤니스바이오는 가톨릭관동대 의대, 서울대 의대 등과 NK세포를 이용한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항노화, 면역질환, 건강 증진, 미용 관련 제품도 개발할 예정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