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지수 0.52% 상승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밤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금리인상 지속 발언 영향 등으로 올랐다. S&P500 지수와 나스닥은 장중 사상 최고치를 찍은 뒤 최대치로 마감했다.

2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3.37포인트(0.52%) 상승한 25,790.35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7.71포인트(0.62%) 오른 2,874.6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7.52포인트(0.86%) 상승한 7,945.98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주요 지수는 파월 의장 연설 이후 상승 폭을 확대했다. 파월 의장은 미국 경제의 탄탄함을 재확인하면서 점진적인 금리의 인상이 적절하다는 점을 재차 확인했다.

물가 역시 관리목표인 2%를 넘어 과열될 징후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이 물가가 과열에 대한 우려를 차단한 점 등이 금리 인상을 서두르지는 않겠다는 완화적인 자세를 시사한 것으로 평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비판에도 기존의 정책 기조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밝힌 셈이다. 현재 실업률이 자연실업률보다 낮지만, 자연실업률이나 중립금리 등에 대한 연준의 판단이 맞지 않는 경우도 많다면서 통화 정책 결정에서 이들에 너무 의존해서는 안 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