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B동일(5,430 -1.27%)은 자회사 이아이지가 해산을 결의하고 청산인을 선임해 청산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23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청산절차 완료 후 자회사에서 제외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말 기준 자회사 이아이지가 자산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다. 이는 DRB동일이 출자금액 전액을 손상 인식했기 때문이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