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은 1일 아프리카TV(66,100 -1.20%)에 대해 여전히 성장 중이라며 목표주가를 6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매수 투자의견은 유지.

이창영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아프리카TV의 2분기 매출액은 290억원, 영업이익 61억원"이라며 "유료아이템(별풍선 등) 매출의 지속적인 증가로 14분기 연속 전기대비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월드컵 영향으로 6월 MUV(Monthly Unique Visitors)도 전월대비, 전년동기대비 30%씩 증가한 759만명 기록했다. APL(베틀그라운드) 결승전 진행 등 콘텐츠 다양화를 위한 콘텐츠 비용 증가로 영업이익률은 1분기 대비 0.5%p 감소한 21.2% 기록했다.

아프리카TV의 1인 방송 플랫폼에 기반한 유료아이템 기부 모델은 계절성 및 경기와 무관해, 하반기에도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는 분석이다.

이 연구원은 "국내외 e-Sports 인구의 지속적인 증가에 의한 게임방송 트래픽의 증가, 미용, 애견, 낚시 등 트렌디한 다양한 분야의 콘텐츠 증가로 매출 및 이익 성장은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케이블 TV(D’LIVE), IPTV 3사(연내 예정)에 채널 개설로 기존 부정적인 플랫폼 이미지가 개선된다면 장기적으로 광고매출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현재 주력인 게임 및 보이는 라디오 외에 다양한 영역에서 질 좋은 콘텐츠가 생성되고 있어, 이에 따른 매출 증가는 오랫동안 지속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아프리카TV에 제기되는 각종 규제(선정성 규제, 별풍선 구매한도 규제, 먹방 규제 등)는 장기 성장과정에서 발생하는 일시적 현상"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규제 이슈에 의한 주가하락은 아프리카TV에 대한 저가 매수의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