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정책 협상 기대로 상승했다.

3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8.36포인트(0.43%) 상승한 25,415.1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3.69포인트(0.49%) 오른 2,816.2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1.78포인트(0.55%) 상승한 7,671.79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들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정책 대화 가능성을 주시했다.

대장주 애플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핵심 기술주 움직임에도 촉각을 곤두세웠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정책 협상을 위한 고위급 대화를 재개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면서 최근 기술주 부진으로 위축됐던 투자 심리가 되살아났다.

미 경제방송 CNBC는 이날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고위급 회담 재개를 위한 접촉을 하고 있다고 인용 보도했다.

므누신 장관은 지난주 CNBC와의 인터뷰에서도 "조용한 대화를 지속하고 있다"며 "중국이 협상을 원한다면 우리는 움직일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 멕시코의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AMLO·암로)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과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이 조만간 합의에 도달할 것으로 생각한다는 발언을 내놓는 등 무역정책 관련 낙관적인 소식이 더해졌다.

다만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과 중국의 대화는 초기적인 단계라고 전했다.

이날 애플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기술주 주가의 하락도 완화됐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넷플릭스 등 주요 기술주 주가가 일제히 올랐다.

애플도 주가도 상승세를 탔다.

개인정보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던 페이스북 등과 달리 애플 실적은 탄탄할 것이란 기대가 장을 이끌었다.

대부분 기업의 실적도 호조 행진을 이어갔다.

CNBC에 따르면 S&P 500 기업 중 60%가량이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이 중 82%가 시장 기대를 뛰어넘는 성적표를 공개했다.

다만 호실적에도 향후 실적 예상치(가이던스) 등에 따라 주가가 하락하기도 하는 등 시장의 반응은 조심스러운 상황이다.

이날 종목별로는 무역정책에 민감한 보잉이 1.5%, 캐터필러 주가가 2.9% 각각 상승했다.

프록터 앤드 갬블(P&G) 주가는 2분기 호실적에도 실적 가이던스 실망으로 0.9% 오르는 데 그쳤다.

페이스북 주가는 0.9% 올랐다.

업종별로는 산업 부분이 2.12% 상승하며 장을 이끌었다.

기술주는 0.29% 오르며 반등했다.

금융주는 미 국채금리 하락 영향으로 0.68% 내렸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양호했다.

상무부는 6월 개인소비지출(PCE)이 전월대비 0.4%(계절조정치)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0.5% 증가에는 소폭 못 미쳤지만, 지난 5월 소비지출이 기존 0.2% 증가에서 0.5% 증가로 상향 조정됐다.

4월 소비지출도 0.5%에서 0.6% 증가로 수정됐다.

상무부는 서비스 소비의 증가로 소비지출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또 가격이 인상된 점도 소비지출 확대의 원인으로 꼽혔다.

6월 개인소득(세후 기준)은 전월대비 0.4% 늘었다.

경제학자들의 0.3% 증가 전망을 상회했다.

6월 PCE 가격지수는 전월비 0.1%, 전년 대비로는 2.2% 올랐다.

미 노동부는 2분기 고용비용지수(ECI)가 0.6%(계절 조정치)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WSJ 조사치는 0.7% 상승이었다.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에 따르면 5월 전미주택가격지수는 계절 조정 전 기준으로 각각 전월대비 1.1%, 전년 대비 6.4% 상승했다.

공급관리협회(ISM)-시카고에 따르면 7월 시카고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월 64.1에서 65.5로 올랐다.

지난 1월 이후 최고치다.

콘퍼런스보드가 발표한 7월 소비자신뢰지수는 전월 127.1에서 127.4로 올랐다.

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26.0도 웃돌았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정책 관련 안도감이 형성되기는 했지만 향후 결과를 낙관하기는 이르다고 지적했다.

브리클리 어드바이저리 그룹의 피터 부크바 수석 투자 담당자는 "대화를 하겠다는 협의를 한 것일 뿐"이라며 "회담이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알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이 고위급 회담을 재개할 것으로 보이지만, 어떤 결과가 나올지 확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0.1%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0.3% 하락한 12.83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