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프론, 중앙연구소장에 유영동 박사 영입

바이오업체인 메디프론(4,450 +0.45%)은 유전자 가위 및 세포치료제 개발 전문가인 유영동 박사(사진)를 중앙연구소장으로 영입했다고 1일 밝혔다.

유 박사는 서울대학교 분자생물학과에서 학사 및 석사를 마쳤다. 미국 켄터키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코넬대학교, 미시간대학교, 위스콘신대학교 등에서 연구원을 지냈으며 미국의 바이오회사 '셀로믹스(Cellomics)'에서 줄기세포 기반의 신약 개발을 담당했다.

국내에선 SCM생명과학, 지플러스 생명과학의 연구소장으로 재직하며 중간엽 줄기세포치료제와 유전자가위 기술을 이용한 치료제 연구개발을 주도했다.

김영호 메디프론 대표이사는 "분자생물학의 본고장인 미국에서 학계와 산업계의 경험을 거친 유 박사를 중앙연구소장으로 영입하게 돼 회사의 연구개발에 큰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