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진제 완화 가능성·英원전 우선협상자 지위 상실 '겹악재'
최악의 폭염에 전력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한국전력(25,400 -0.39%) 주가는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며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연료비와 전력구입비 부담은 늘어난 반면 전기요금은 누진제 완화로 오히려 떨어질 것이란 예상이 나오면서 수익성 개선에 빨간불이 켜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전력 수요 늘어도… 맥 못추는 한전

1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한전은 950원(2.85%) 하락한 3만2350원에 마감했다. 폭염으로 지난달 24일 최대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9248만㎾)를 기록하는 등 전력수요가 늘고 있지만 주가는 지지부진하다. 지난달 11일 장중 3만550원으로 1년 내 최저가를 기록한 이후 반등 기회를 좀처럼 잡지 못하고 있다.

연료비와 전력구입비 부담이 커졌는데도 전기요금은 올리기 어려운 사업구조 영향이 크다는 평가다.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올 2분기 한전은 9857억원의 영업손실을 내고 적자전환한 것으로 추정된다. 원화 약세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연료비와 전력구입비가 작년에 비해 각각 36.2%, 30.5% 늘었을 것이란 분석에 기반한 수치다.

반면 국민들의 체감적 부담이 큰 전기요금은 원자재 가격에 연동해 올리기가 어렵다.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무회의에서 “이번 폭염은 특별재난에 준하는 것이므로 전기요금에 대해서도 제한적으로 특별 배려를 할 수 있는지 검토하라”고 산업통상자원부에 지시했다. 누진제가 일부 완화되면 한전은 수천억원대 부담을 떠안을 전망이다. 최근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건설의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잃은 점도 악재다.

다만 정부가 이달 말 국회에 제출할 예정인 올해 세법개정안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제세부담금이 대폭 낮아져 연료비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는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허민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LNG 세금이 낮아지면 내년 4560억원가량 비용이 줄 것”이라며 “2분기를 바닥으로 점진적인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