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진비앤지(3,365 -3.58%)가 연일 이어지는 기록적 폭염 속에 양돈 농가용 고온스트레스 완화제 구매 요청이 증가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우진비앤지 관계자는 "돼지는 땀샘이 퇴화돼 더위에 매우 취약한 가축으로 고온 현상이 장기간 유지되면 사료 섭취량이 급격히 떨어져 생산성이 감소되고 면역력 저하에 따라 폐사 위험이 높아진다"며 "기록적인 폭염으로 각 양돈 농가에서 돼지의 폐사를 방지하기 위해 고온 스트레스 완화제인 '베타키' 구매 요청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진비앤지가 판매하고 있는 비테인 제제 베타키는 세포와 조직 내 삼투압조절을 통해 수분과 이온 균형을 유지해 가축의 탈수를 예방하고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 가축의 면역력 증진에 효과가 좋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면 구매가 늘어난다.

강재구 우진비앤지 대표이사는 "폭염으로 각 사육농가에서 축사에 차가운 물을 뿌리고 선풍기, 팬 등 냉각장치를 가동하고 있으나 고온 피해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어서 고온 스트레스 완화제를 투여하는 것이 가축 폐사를 막는 대안이 될 수 있다"며 "각 지자체에서도 축산 농가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예산과 예비비를 확보해 지원하는 등 폭염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폭염에 따른 축산 농가의 피해가 최소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