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등 8개 그룹 감소…SK·롯데그룹은 증가
올해 10대 그룹 상장사 시총 60조원 가까이 증발

국내 10대 그룹의 상장사 시가총액이 연초 이후 60조원 가까이 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자산 상위 10대 그룹의 상장사 시가총액은 7월 31일 현재 913조2천억원(이하 종가 기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연초(1월 2일)의 971조5천억원보다 58조3천억원(6.0%) 준 수준이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시장(코스피+코스닥)의 시총은 1천901조4천억원에서 1천792조8천억원으로 108조6천억원(5.71%) 감소했다.

이에 따라 10대 그룹의 시총 비중도 연초 50.93%에서 지난달 말 50.69%로 0.24%포인트 낮아졌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그룹의 시총이 516조7천억원에서 480조4천억원으로 36조3천억원(7.0%)이나 줄어 시총 감소액이 가장 컸다.

특히 삼성전자 시총은 367조6천억원에서 331조5천억원으로 36조1천억원 감소했다.

LG그룹도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등 주력사를 중심으로 상장사 시총이 109조원에서 95조원으로 14조원(12.8%) 줄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시총이 연초보다 5조2천억원 줄고 현대모비스가 2조8천억원 감소한 영향으로 그룹 상장사 시총이 6조7천억원(6.7%) 사라졌다.

한화그룹도 한화, 한화케미칼, 한화생명,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주력회사를 중심으로 시총이 18조6천억원에서 13조3천억원으로 5조3천억원(28.4%) 증발했다.

이밖에 현대중공업그룹의 시총이 8천억원 줄었고 포스코그룹(3천억원), 농협그룹(670억원), GS그룹(190억원) 등 순으로 시총 감소액이 컸다.

반면 SK그룹은 SK하이닉스 시총이 7조원 늘어난 데 힘입어 그룹 시총이 127조4천억원에서 130조2천억원으로 2조8천억원(2.2%) 증가했다.

롯데그룹도 지난달 27일 롯데정보통신의 상장에 힘입어 상장사 시총이 2조3천억원(8.0%) 증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