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해운이 회사채 모집 규모를 기존 700억원에서 1260억원으로 증액 발행한다고 30일 정정공시했다.

SK해운은 지난 26일부터 700억원 규모 회사채에 대한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총 2490억원이 몰려 모집예정금액보다 3.5배나 많은 수요를 기록, 흥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SK해운은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만기 1년6개월, 공모희망 금리밴드는 민평금리(민간 채권평가사 네 곳이 평가한 회사채 금리 평균)에서 -0.30~0.30%포인트를 제시했다.

수요예측 결과 이후 결정된 발행조건은 민평금리 -0.66%포인트, 최종 발행금액은 1260억원이다. 이는 예정발행금액 700억원 대비 560억원 증액한 수치다. 최종발행금리는 발행예정일 1영업일 전인 오는 8월2일 최종 결정된다.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는 "최근 SK해운의 신용등급이 하향조정된 상황임을 고려하면 성공적인 수요예측이었다"라고 평가했다. 현재 신용평가사들의 SK해운의 신용등급 평가는 A-(안정적), A-(부정적), BBB+(안정적) 등 나뉘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침체에 빠져 있던 해운 업황이 올해 들어 회복 조짐을 보이는 있는 점이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SK그룹의 지원 가능성이 더해져 회사채 흥행을 이끌었다고 이 전문가는 평가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