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버(7,340 +1.38%)는 운영 및 기타자금 확보를 위해 700억원 규모 제3자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유상증자를 통해 보통주 799만867주가 새롭게 발행된다. SK텔레콤이 742만91주를, SM엔터테인먼트가 57만776주를 각각 배정받는다. 1주당 액면가액은 500원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