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중 무역전쟁 먹구름이 한국 주식시장에 재차 드리웠다.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전쟁의 해결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며 한국 시장에 간접적이고 장기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25일 오전 11시7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51포인트(0.15%) 내린 2276.69를 기록 중이다. 지수는 미국 다우존스지수가 간밤 상승한데 힘입어 장초반 2290선까지 올랐으나 이내 하락 전환, 2270선에서 등락하고 있다.

이날 지수가 부진한 흐름을 보이는 데에는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무역전쟁으로 타격을 입은 농가에 긴급 지원을 발표하는 등 장기전에 대비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미국 농무부는 24일(현지시간) 최대 120억 달러(약 13조5900억원) 규모의 긴급 농가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콩, 사탕수수, 유제품, 과일, 돼지고기, 쌀, 견과류 등 중국의 '보복관세'로 타격 입은 모든 농축산물에 대해 농가가 정부로부터 직접 자금지원을 받거나 잉여 농산물을 정부에 팔 수 있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재선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미중 통상마찰 확대 과정은 '경고→타협→예고→협상→실행'으로 진행됐다"며 "미중 통상마찰 확대 과정이 실행단계에 접어든 만큼 관세 이슈는 장기적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이 연구원은 미중의 쌍방제재 조치가 단기적으로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번 관세부과에 따른 한국의 대중 수출감소 규모는 2억달러 내외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기준 한국의 대중 수출 규모는 1777억 달러이며 이 중 중국이 한국에서 수입한 중간재를 가공해 미국에 수출하는 규모는 5% 수준이다.

다만 그는 미중 무역마찰이 장기화 될 경우 관세 부과 규모가 확대돼 국내 수출이 영향권에 접어들 가능성이 커진다고 봤다. 또 금융시장의 불안이 실물경기까지 이어지는 파급효과도 염두에 둬야 한다는 조언이다.

이 연구원은 "트럼프는 짧게는 중간선거, 이후에는 패권 경쟁을 바라보고 무역전쟁을 촉발시켰기 대문에 장기화 될 경우 국내 수출 또한 영향권에 접어들 가능성이 크다"며 "현재 시장이 예상하는 시나리오 중 상호제재 이후 고위층 협상이 타결될 가능성이 가장 유력하지만 최악의 경우 미중 무역전쟁 확산이 장기화되는 최악의 경우도 배제할 수 없다"고 진단했다.

무역분쟁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한국 증시는 횡보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무역분쟁 해결 신호가 나오기 전까지 한국 증시는 기간 조정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한국 증시는 중국 증시와의 상관성이 높아 무역분쟁 불확실성이 잔존하는 한 횡보세를 벗어나기 어렵다"고 예상했다.

중국의 경제 불확실성이 계속해서 확산하는 것 역시 한국 시장에 부담 요인이다. 현재 위안화 가치가 연일 하락 중이며 이에 따른 자본유출 우려도 커지는 상황이다. 김 연구원은 "만약 7월 외환보유고가 줄어든 것으로 확인될 경우 불안심리는 더욱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매크로(거시경제) 불확실성으로 인해 시장이 횡보장세를 보이는 국면에서는 성장성과 수익성이 뒷받침되는 종목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주가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461,000 -5.24%), LG생활건강(1,278,000 -6.30%), 삼성전기(138,500 -3.48%), GS건설(26,700 -4.47%), 롯데하이마트(22,000 -5.78%), 신세계인터내셔날(187,500 -5.06%), 덴티움(43,750 -5.91%), 휴온스(45,250 -5.93%), 아프리카TV(60,300 -1.47%), 코텍(10,750 -4.02%) 등 10개 종목을 8월 추천 종목으로 제시했다.

이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이 단기 소강 국면으로 접어들어 미국 중간선거 이전 미세조정될 경우 정보기술(IT), 시클리컬(경기민감) 업종, 경기소비재 등으로 대응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시클리컬의 경우 업종 내 실적 개선 종목 별로 접근하고 경기소비재의 경우 환율 상관관계가 상대적으로 낮은 미디어·엔터 종목 대응이 바람직하다는 분석이다.

그는 "미중 무역전쟁 확산이 장기화되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펼쳐지는 경우에는 경기민감주보다는 방어주 우선 대응 전략이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