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중 무역전쟁 등 대내외 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면서 시장이 불안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전문가들은 시장 흐름과 관계없이 수익을 내는 배당주에 주목해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19일 오전 10시50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7.21포인트(0.31%) 오른 2297.32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지수는 상승 출발했지만, 2300선에 안착하진 못하고 있다.

코스피가 상승 국면에 진입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평가다. 이재선 KTB투자증권(2,420 -0.62%) 연구원은 "트럼프의 2000억 달러 관세 부과가 기정사실화 될 가능성은 낮다"면서도 "국내 증시의 마켓 밸류에이션은 2분기 실적 시즌이 지난해만큼 주목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여전히 리스크오프(위험자산회피) 심리를 나타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여름철 강세를 보이는 배당주에 주목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황현수 신영증권(54,900 -0.36%) 연구원은 "과거의 배당 정보로 바스켓을 구성하더라도 매년 7~8월에 초과수익을 얻을 확률이 매우 높았다"며 "2008년 이후 작년까지 10개년 중 9년에 걸쳐 배당우량주 지수가 코스피 대비 초과수익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대외리스크가 작용한 장세에서도 코스피를 상회하는 수익률을 보였다는 점이 특징이다. 미국 신용등급이 강등된 2011년 7~8월 코스피는 -10.5%를 기록한 반면 배당 우량주 지수는 14.9% 상승했다. 중국 부채 위기설이 대두된 2015년 7~8월도 코스피는 -6.4%를 기록했지만 배당우량주 지수는 -5.9%로 상대적으로 하락 폭이 적었다.
2018년 배당우량주 지수와 코스피 비교. (자료 = 신영증권)

2018년 배당우량주 지수와 코스피 비교. (자료 = 신영증권)

배당주들이 불안한 장세 속에서 나름의 하방경직성을 나타낸 이유는 배당이 경직성(stable)을 띄고 있기 때문이다.

황현수 연구원은 "배당은 시장에 회사가 처해있는 상황을 보여주는 상징적 신호로, 한 번 늘렸던 배당을 줄이면 시장은 회사의 영업 상황이 악화됐다고 받아들인다"며 "이익이 급증했다고 해서 배당금이 급증하진 않고, 이익이 조금 줄어도 기존의 배당 수준은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배당의 경직성을 활용한 '다우의 개(Dogs of dow)' 전략도 있다. 다우지수를 구성하고 있는 30개 종목 중 직전 연도 배당수익률이 높은 종목 10개를 매수하는 전략이다.

황 연구원은 "배당이 쉽게 변하지 않는 경직적 변수라고 보면 배당수익률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주가가 많이 떨어졌다는 의미"라며 "가격 메리트를 배당과 결부시켜 트레이딩 아이디(1,020 -1.45%)어로 삼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배당수익률 상위 30개 종목으로 구성된 바스켓 성과는 올해 내내 코스피 수익률을 상회하고 있다. 지난해 배당수익률 상위 30대 종목군엔 아주캐피탈(10,800 +0.47%) 천일고속(71,400 +0.14%) MP한강(1,145 -4.58%) 그린케미칼(3,925 +0.77%) 성보화학(4,850 -0.10%) 유아이엘(5,140 -0.19%) 푸른저축은행(8,200 -0.61%) 삼양옵틱스(12,750 -0.39%) 네오티스(3,885 -0.13%) 고려신용정보(5,100 +0.20%) 서호전기(23,150 -0.64%) 휴켐스(22,600 +0.89%) KPX홀딩스(53,600 -0.37%) 화성산업(12,950 -0.38%) 정상제이엘에스(7,880 0.00%) 에스에이엠티(2,265 -0.88%) MH에탄올(6,390 -0.31%) KPX생명과학(7,150 -0.42%) 골프존(69,800 +1.01%) 금호산업(13,750 +3.77%) 유니온(4,445 -1.22%) 디지털대성(8,790 +0.23%) 진도(3,865 -0.90%) S-Oil(99,000 -0.30%) 청담러닝(19,450 +0.52%) 경농(13,100 +0.38%) 해덕파워웨이(1,100 0.00%) 메리츠화재(19,600 +0.26%) 한전산업(3,490 +0.58%) 동양에스텍(3,000 0.00%)이 포함됐다.

황 연구원은 "얼마나 많은 투자자들이 우리 아이디어를 차용하는가가 관건이겠지만 우리는 이런 흐름이 8월까지 연장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코드가 이달 말 도입된다는 점도 배당주에 관심을 둬야 하는 이유로 꼽힌다. 조병현 유안타증권(2,825 -0.53%) 연구원은 "배당 관련 주주활동 개선이 로드맵에 포함돼 있다"며 "배당주에 대한 관심 제고에 긍정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