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보합세다.

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19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0.1원 오른 달러당 1,114.6원을 나타냈다.
미·중 무역갈등 '지켜보자'…환율 보합

지난주 환율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우려에 가파른 상승세를 보여 8개월 만에 최고치까지 올랐다.

미국과 중국은 이달 6일부터 상대국 수출품 상당수에 25%의 관세를 매기겠다며 '무역전쟁'을 예고한 바 있다.

두 국가가 화해 조짐을 보이지 않자 원화를 포함한 아시아 통화는 약세로 밀려났다.

그러나 최근 미국 내 친중파 인사들이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의 마지막 담판을 주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 국가의 갈등이 막판에 봉합될 가능성이 보이면서 원/달러 환율도 속도 조절을 하는 모습이다.

유럽연합(EU) 정상들은 유럽대륙에 난민의 망명 신청을 처리하는 합동 난민심사센터를 세우고 회원국 내에서 난민 이동을 엄격하게 제한하자는 데 합의했다.

EU의 최대 현안인 난민 문제에 정상들이 합의하자 유로화 가치가 상승했고, 달러화는 상대적 약세로 밀려났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이번 주 환율은 악재에 대한 내성과 가파르게 상승한 위안화 환율의 탄력 둔화 등으로 상방 경직성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19분 현재 100엔당 1,006.18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06.91원)보다 0.73원 떨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