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리그테이블

한경 마켓인사이트 상반기 자본시장 성적표

대신證, 기업공개 1위 '이변'…KB證, 채권발행 '수성'

기업인수 시장 모건스탠리 2위
CS·메릴린치·삼성증권 順

NH증권, 주식발행 독주
법률자문, 8조 넘은 김앤장 1위
회계자문, 삼일PwC 선두

마켓인사이트 www.marketinsight.kr
대규모 딜이 적었던 올 상반기 기업 인수합병(M&A) 재무자문(발표 기준) 분야 순위는 ADT캡스 ‘한 방’에 갈렸다.

한국경제신문 자본시장 전문매체 마켓인사이트가 28일 집계한 2018년 상반기 리그테이블(순위표) 기업인수 재무자문 부문에서 SK텔레콤·맥쿼리 컨소시엄의 ADT캡스 인수 거래를 맡은 JP모간, 모건스탠리, 크레디트스위스(CS), BofA메릴린치가 1위에서 4위까지를 각각 차지했다. 주식발행시장(ECM)은 NH투자증권, 채권발행시장(DCM)은 KB증권이 각각 선두에 올랐다.

◆JP모간, 단 2건으로 재무자문 1위

올 상반기 M&A 재무자문 1위는 미국계 투자은행 JP모간이 차지했다. JP모간은 SK텔레콤·맥쿼리 컨소시엄의 ADT캡스 인수(2조9700억원)와 LG전자의 오스트리아 자동차 헤드램프 제조사 ZKW 인수(1조4460억원)를 맡았다.

재무자문 2, 3위는 ADT캡스 공동 매각 자문을 맡은 모건스탠리와 CS가 차지했다. 모건스탠리는 CJ헬스케어(1조3100억원), CS는 금호타이어(6363억원)와 두산엔진(2318억원) 매각을 각각 자문했다. 토종 증권사 중에서는 삼성증권이 유일하게 4건, 1조7622억원으로 5위 안에 들어 자존심을 지켰다.

법률자문 분야에서는 35건, 8조1591억원의 거래를 자문한 김앤장법률사무소가 작년에 이어 올 상반기 1위에 올랐다. 2위인 법무법인 광장은 ADT캡스, CJ헬스케어 딜에 참여했지만, 김앤장이 로레알에 6000억원에 팔린 패션·화장품 업체 스타일난다(법인명 난다)와 앱티브에 인수된 국내 자동차 부품사 케이유엠(5400억원) 자문을 맡아 우위를 지켰다. 법무법인 세종(5조9396억원, 28건)과 태평양(3조6043억원, 17건)이 3, 4위로 뒤를 이었다.

회계자문에서는 삼일PwC가 6조661억원(13건)의 실사를 맡아 2위 삼정KPMG(2조6267억원, 14건)를 크게 따돌렸다. 3위에 오른 딜로이트 안진(1조9266억원)은 LG전자의 ZKW 인수를 맡았다.

◆IPO 분야, 대신증권 9위서 1위로

ECM에서는 NH투자증권이 1위에 올랐다. 삼성중공업과 현대중공업의 유상증자 등 4건의 대표주관을 맡으며 지난해 연간 1위를 차지했던 기세를 이어갔다. 2위는 한국투자증권, 3위는 4년 만에 국내 기업(카카오)의 해외 주식예탁증권(GDR) 발행을 성사시킨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과 골드만삭스증권이 공동으로 차지했다

기업공개(IPO)에서는 작년 연간 9위였던 대신증권이 1위로 도약했다. 올 상반기 최대 IPO인 애경산업을 비롯해 5건(스팩 포함)을 성사시켰다. 대신증권이 대표주관을 맡은 애경산업 에코마이스터 아시아종묘 SG 등은 상장 후 주가도 좋았다.

IPO 2위는 엔지켐생명과학 등 5건을 대표주관한 한국투자증권에 돌아갔다. 지난해 IPO 리그테이블 1, 2위를 차지한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은 올 상반기 각각 1건에 그쳐 12위, 6위로 순위가 밀렸다.

◆KB증권, 10조 회사채 발행

DCM에서는 KB증권이 올 상반기 총 195건, 9조9227억원어치 채권(특수채·은행채 제외) 발행을 대표주관하며 작년에 이어 1위 자리를 지켰다. KB증권은 사상 최대인 LG화학의 1조원어치 채권을 비롯해 현대제철(6000억원) KCC(5000억원) 등의 채권 발행을 맡았다.

지난 1분기 5위에 머문 NH투자증권은 2분기 5조3900억원어치 채권 발행을 맡아 2위로 올라섰다. 이 증권사는 올 상반기 134건, 7조7590억원 규모 채권 발행을 대표로 주관했다.

한국투자증권(148건, 7조3178억원)과 미래에셋대우(144건, 6조4769억원)가 각각 3, 4위로 그 뒤를 추격했다. 작년까지만 해도 20위 밖에 있던 BNK투자증권(30건, 1조70억원)이 9위에 올라섰다.
ADT캡스 잡은 JP모간, M&A재무자문 정상

황정환/이고운/김진성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