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형주·코스닥 펀드 선방…자금은 6천954억원 순유입
코스피 후진에 국내 주식형펀드 상반기 수익률 -5%

올해 상반기 코스피가 뒷걸음치면서 국내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도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펀드평가사 KG제로인에 따르면 지난 25일 기준 운용자산 10억원 이상, 운용 기간 2주 이상인 국내 주식형 펀드의 연초(1월 2일 종가 기준) 이후 수익률은 평균 -5.32%로 집계됐다.

이 기간 코스피는 2,479.65에서 2,357.88로 4.91% 하락했고 코스닥은 812.45에서 836.00으로 2.90% 상승했다.

펀드 유형별로는 대형주 위주인 코스피200 지수를 추종하는 K200인덱스펀드의 수익률이 -6.18%로 제일 저조했다.

배당주식펀드(-6.00%)나 일반주식펀드(-4.46%)도 부진하기는 마찬가지였다.

그나마 중소형주식펀드가 수익률 -1.71%로 선방한 편이다.

투자 시장별로 펀드 수익률을 보면 코스피와 코스피200에 투자하는 펀드는 각각 -6.48%, -4.47%로 손실을 본 데 비해 코스닥에 투자한 펀드는 3.99%로 이익을 냈다.

오광영 신영증권 연구원은 "연초 이후 전반적인 증시 환경이 중소형주와 코스닥에 유리하게 흘러가면서 펀드 성과도 중소형주 쪽이 상대적으로 좋았다"고 설명했다.

국내 채권형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0.90%로 주식형 펀드를 앞섰다.

작년 상반기에는 코스피 상승세를 타고 국내 주식형 펀드가 16.96%의 수익률을 올리면서 국내 채권형 펀드 수익률(0.76%)을 크게 앞섰지만 올해는 상황이 뒤바뀐 셈이다.
코스피 후진에 국내 주식형펀드 상반기 수익률 -5%

국내 주식형 펀드 가운데 연초 이후 성과가 가장 좋은 상품은 상장지수펀드(ETF)인 'KBKBSTAR200건설상장지수(주식)'로 18.96%의 수익률을 냈다.

'삼성KODEX건설상장지수[주식]'(18.56%)와 '미래에셋TIGER200건설상장지수(주식)'(17.74%)도 높은 수익률을 올렸다.

ETF를 제외한 주식형 펀드 중에서는 중소형 주식에 투자하는 'KB중소형주포커스자(주식)AClass'의 수익률이 9.17%로 가장 높았고 배당펀드인 'KTB수퍼스타배당자[주식]종류_C'(9.11%), 중소형펀드인 'KTB리틀빅스타자[주식]종류C'(9.09%) 등 순이었다.

지난 4월 5일 출시된 코스닥벤처펀드의 수익률도 대부분 마이너스 상태다.

운용순자산 10억원 이상 상품 12개 중 '에셋원공모주코스닥벤처기업증권투자신탁[주식혼합-파생형]종류A'만 1개월 수익률이 2.26%로 유일하게 플러스다.

올해 수익률 부진에도 국내 주식형 펀드는 시중 자금을 끌어들이는 데에는 비교적 성공했다.

올해 들어 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는 6천954억원이 순유입됐다.

월별로 보면 1월에는 3천894억원 순유출, 2월 1조2천707억원 순유입, 3월 2천395억원 순유입, 4월 4천660억원 순유출, 5월 438억원 순유출, 6월 845억원 순유입 등이다.

오광영 연구원은 "1분기에는 그래도 증시가 좋아 자금이 국내 주식형 펀드로 들어왔고 코스닥벤처펀드도 주목을 받아 상반기 전체로는 자금 순유입 상황으로 집계된다"고 말했다.

그는 "하반기에는 미중 무역갈등, 미국의 금리 인상, 신흥국 정치 불안 등 여러 이슈에 증시와 함께 주식형 펀드의 성과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