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안인석탄火電 건설 PF에
국민銀·KB證·교보생명 등 참여
국민은행이 환경단체 반발과 정부의 액화천연가스(LNG)발전소 전환 계획 등 난관을 뚫고 강릉안인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사업의 자금 조달을 마쳤다. 국내 민자 인프라 프로젝트 사상 최대 규모인 5조6000억원을 조달했다.

22일 인프라금융업계에 따르면 이 사업의 자금 주선을 맡은 국민은행, 지분 출자사인 한국남동발전과 삼성물산, 대출 투자를 맡은 KB자산운용 교보생명 KB증권 등은 이날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강릉안인화력발전사업 프로젝트파이낸싱(PF) 약정식’을 열었다.

강원 강릉시 강동면 안인리와 안인진리 일대에 1040㎿급 석탄화력발전소 2기를 짓는 사업이다. 총 투자비는 5조6000억원으로, 국내 민자 인프라 프로젝트 중 최대 규모다. 1기는 2022년 9월, 다른 1기는 2023년 3월까지 건설할 계획이다.

건설은 삼성물산이 맡고 발전소 운영 및 관리(O&M)는 한국남동발전이 한다. 민간 운영 기간은 30년이다. 선순위 투자자들의 기대 수익률은 연 4%대다.

이 발전소는 수도권과 남동부 공업지구에 전력을 공급하는 ‘기저발전소’가 될 전망이다. 강릉 지역 환경단체 반발과 주민에 대한 토지 보상 문제가 불거지면서 사업이 지연되기도 했다. 정부가 지난해 ‘탈(脫)원전 및 탈석탄’을 발전 정책 목표로 내걸면서 LNG발전소로 전환하려 했다가 백지화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업계에선 이 발전소가 조만간 자금 조달에 나설 삼척화력발전소와 함께 국내에서 마지막으로 지어지는 석탄화력발전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가 지난해 말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통해 탈석탄을 공식화해서다. 업계 관계자는 “석탄발전소에도 미세먼지 포집 등 친환경 기술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며 “기저발전을 한순간에 LNG로 전환하려면 전력 가격을 올려야 하는 등 부작용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김대훈/서기열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