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 에프에이 지분 매각 완료…에너지·그리드로 새 출발

신성이엔지(974 -2.01%)가 계열사 신성에프에이의 지분 80%를 중국 시아선인베스트먼트에 매각했다고 22일 공시했다. 1040억 원의 유동성을 확보한 신성이엔지는 이를 통해 부채비율을 낮추고 신성장 동력 확보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성이엔지는 신성에프에이의 시장 확대와 핵심역량 강화를 위해 중국 최대 로봇 기업인 시아선 그룹과 공동경영을 위한 지분 매각을 추진했다. 지난 5월 신성이엔지는 물적분할을 통해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운송장비 기술력을 보유한 신성에프에이를 자회사로 설립했다. 신성에프에이는 중국 시장의 디스플레이 투자가 늘어남에 따라 연간 수출이 2012년 136억원에서 지난해에는 3050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회사는 본격적인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시아선 그룹에 지분 80%를 1040억 원에 매각하고 공동경영 의지를 다졌다. 신성이엔지는 앞으로 시아선 그룹이 보유한 로봇 기술과의 시너지로 신성에프에이에서 고도화된 공장 자동화 장비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일부 지분 매각을 통해 신성이엔지는 큰 폭의 부채비율 감소를 달성했다. 지난 2017년 말 기준 740%의 부채비율이 현재 200% 수준까지 낮아졌다. 신성이엔지는 앞으로 풍부한 유동자금을 활용해 시장 변화에 유기적으로 대응하며 안정적인 경영 환경 구축을 바탕으로 에너지와 그리드를 연결하는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회사는 하반기부터 대규모 신제품을 선보인다. 우선 고밀도 태양광 모듈을 하반기부터 생산한다. 기존 태양광 모듈보다 15~20% 출력과 심미적 우수성이 높은 제품으로 영농형 태양광, 건물의 옥상 등 한정적인 면적에서 최대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 올해 초부터 전시회에 출품해 고객들의 문의를 받았으며 계약을 요청하는 고객들도 여럿 있었기에 앞으로 신성이엔지의 주력 제품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높다.

더불어, 일상 생활에서 가장 큰 불편함으로 손꼽히는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신개념 공기청정기와 몸과 옷에 붙은 미세먼지를 털어주는 에어샤워 제품을 새롭게 선보인다. 기존에는 고청정의 제조환경에서 사용했지만, 시장 확대를 통해 일반 아파트와 건물 입구 등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용인에 위치한 대표 스마트공장도 클린에너지 기반의 스마트공장 고도화 운영시스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태양광으로 전력을 생산하고 ESS에 저장한 후 공장 생산에 사용하는 전력 자립화한 국내 유일의 스마트공장이다. 이와 더불어, 마이크로 그리드를 통한 전력거래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이는 에너지신산업의 소프트웨어 개발과 전력수요반응 시장에 블록체인을 활용한 가상발전소를 통해 전력 거래가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41년의 시간 동안 기회와 위기가 함께했지만 우리의 선택은 회사의 혁신적인 성장에 밑거름이 됐다"며 "유동성을 확보한 신성이엔지는 우수한 재무건전성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이인포AD
POLL 진행중 : 2020.01.15~2020.01.28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서울 종로 출마를 위해 종로구 교남동의 한 아파트에 전세 계약을 맺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수년째 살지도 않는 강남 잠원동 소유 아파트를 팔아야하는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정부 부동산정책이‘비거주 고가 주택’ 매도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섭니다. 이 전 총리는 2014년 전남도지사에 당선된 이후 최근 총리재임까지 공관에서 살았습니다. 올 4·15 총선에서 당선되면 10년가량 강남 소유 아파트에 살지 않게 됩니다. 부동산 투기를 잡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이 전 총리부터 강남 아파트를 팔아야 할까요?

The 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