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현미경 등 첨단계측장비를 개발·제조·판매하는 코스닥시장 상장사 파크시스템스가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이라고 KB증권이 전망했다. KB증권은 파크시스템스의 목표주가를 5만4000원으로 13.6% 상향 조정했다.

파크시스템스의 1분기 말 기준 수주잔고는 전년 동기 대비 208.8% 늘어난 133억원으로 역대 1분기 말 수주잔고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영업 네트워크에 대한 투자와 전방산업의 수요 증가 등으로 산업용 원자현미경 수주가 늘어난 영향이다.

수주잔고 증가는 실적 흐름 변화로 이어지고 있다. 성현동 KB증권 연구원은 “파크시스템스는 상장 이후 상반기 적자, 하반기 흑자의 흐름을 보여왔다”며 “상반기에 영업활동으로 수주잔고를 확보하고 하반기에 매출로 인식해 연간 기준 흑자를 기록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수주잔고가 늘고 1분기 영업적자가 6억원 수준으로 감소한 것을 감안하면 분기 단위 턴어라운드 시점이 2분기로 앞당겨지면서 상반기부터 흑자전환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KB증권은 파크시스템스가 올해 전년 대비 47.4% 늘어난 485억원의 매출과 143.8% 증가한 147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다시 쓸 것으로 전망했다.

마지혜 기자 loo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