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무역전쟁 우려 지속…다우 0.8% 하락

미국 증시가 무역전쟁으로 인한 경기둔화 우려 속에 하락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96.10포인트(0.80%) 내린 24,461.70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7.56포인트(0.63%) 하락한 2749.76, 나스닥 종합지수는 68.56포인트(0.88%) 밀린 7712.95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8거래일 연속 빠졌다. 지난해 3월 말 이후 가장 긴 하락이다. 하루 더 하락하면 1978년 2월과 같은 9거래일 연속 하락을 기록한다.

미국과 중국 및 세계 주요국의 무역전쟁 우려에 투자심리가 냉각됐다. 미국발 무역전쟁이 경기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불안감이 팽배한 상황이다. 하루 앞으로 다가온 산유국 회담의 결과도 관망하고 있다.

독일 메르세데스 벤츠의 모회사 다임러는 미국발 관세에 따른 중국의 관세 인상을 이유로 실적 전망치를 낮췄다. 무역전쟁이 기업 경영과 경기에도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는 우려가 커졌다. 이날 인도와 터키 등은 미국의 철강 및 알루미늄 관세에 대응해 미국산 제품에 수입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방안을 발표하는 등 무역 갈등이 확대되고 있다. 전날에는 유럽연합과 러시아가 미국의 철강 관세에 대한 보복관세 방안을 내놓았다.

중국과 미국의 대립도 지속됐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미국의 추가 관세 위협에 대해 이미 충분한 준비를 완료한 상태"라며 "양적, 질적 조치를 포함한 각종 조치를 도입할 것"이라고 맞섰다.

중국은 정부는 또 이날 예정됐던 중국에너지투자공사 임원진의 웨스트버지니아 방문을 취소했다. 중국에너지투자공사는 웨스트버지니아에 837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이었다.

미 대법원이 각 주가 전자상거래에 대한 소비세를 걷을 수 있다는 판결을 내놓은 점도 관련 업종에 타격을 줬다. 대법원은 사우스다코다주가 온라인 가구판매업체 웨이페어를 대상으로 제기한 소송에서 이같이 판결했다. 이 판결로 이베이가 3%, 아마존이 1% 이상 떨어지는 등 주요 전자상거래업체 주가가 하락했다.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 OPEC 산유국간 회담을 앞두고 하락 마감했다. 산유국이 하루 평균 100만배럴 증산 합의에 거의 도달했다는 소식이 유가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증산에 비판적이었던 이란도 동의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그러나 비잔 남다르 잔가네 이란 석유부 장관은 이날 또다시 OPEC 회담에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것 같다는 발언을 내놓는 등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다. 8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0.17달러(0.3%) 하락한 65.54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긍정과 부정의 신호를 동시에 보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에서 3000명 줄어든 21만8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는 22만명으로, 고용시장의 호조를 확인했다. 반면 필라델피아 6월 필라델피아연은 지수는 전월의 34.4에서 19.9로 하락했다. 전문가 전망치는 28.5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5.7% 반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