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 남북경협주

지난해 주택 표본 北에 보내
해외 증설로 1분기 실적은 부진
'샌드위치 패널 1위' 에스와이패널… 北에 조립식 주택 공급 기대로 '들썩'

건축자재 업체인 에스와이패널(4,330 +2.12%)은 시장에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숨은 남북경협 수혜주로 꼽힌다. 이 회사의 샌드위치 패널이 과거 개성공단 신축 때 사용됐기 때문이다. 막연한 기대로 남북경협 테마에 묶인 종목과 차별화된다는 평가다. 남북한 간 경제협력이 시작되면 샌드위치 패널은 물론 건자재 및 모듈러 주택을 북한에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5일 코스닥시장에서 에스와이패널은 650원(7.75%) 오른 9040원에 장을 마감했다. 수백% 급등한 다른 남북경협주와 달리 지난 4월 이후 두 달간 29.51% 오르는 데 그쳤다.

에스와이패널은 북한 주택시장에 진출할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회사는 샌드위치 패널 국내시장 점유율 1위(20%) 업체다. 샌드위치 패널은 얇은 컬러강판 사이에 단열재를 넣은 것으로 에너지 절감 효과가 큰 건축 외장재다. 에스와이패널 관계자는 “개성공단과 12㎞ 거리에 불과한 경기 파주에 샌드위치 패널 생산 공장을 갖고 있다”며 “경협이 시작되면 곧바로 공급이 가능할 만큼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북한에 이 회사가 제작한 모듈러 주택(제품명 폴리캠하우스)이 공급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모듈러 주택은 레고 블록 형태의 구조체에 창호와 외벽체, 배관 등 주택 구성 부품을 넣어 조립하는 주택이다. 이 모듈러 주택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고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는 에너지저장장치(ESS)를 넣으면 전력 사정이 좋지 않은 북한에 가장 적합한 주택을 공급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에스와이패널은 작년 6월 정부의 승인을 받아 폴리캠하우스 샘플을 북한으로 보내기도 했다. 에스와이패널 관계자는 “북한에서 결핵환자 병동 건립을 추진 중인 국제단체인 유진벨재단과 결핵 요양소 300동 공급 계약을 체결한 데 따른 것”이라고 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에스와이패널은 북한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몇 안 되는 국내 업체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최근 실적은 부진한 편이다. 지난해 95억원의 영업이익을 냈지만 지난 1분기에는 8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회사 측은 “지난해 베트남과 캄보디아 등 해외 4곳에 신규 공장을 지으면서 비용이 늘어났기 때문”이라며 “해외공장 매출이 늘면서 실적도 회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