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지주→KB금융, 현대홈쇼핑→CJ오쇼핑, 영원무역→휠라코리아

비은행부문 강화한 KB금융
신한지주 제치고 시총 1위로

CJ오쇼핑, 3년 만에 선두 탈환
아이리버, BTS 열풍 타고 급등
지난 1년간 15개 업종에서 시가총액이 가장 큰 ‘대장주’의 교체가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뚜렷한 실적 개선으로 오랜 라이벌을 따돌린 종목이 있는가 하면, 남북한 경제협력이나 방탄소년단(BTS) 등에 관련 테마주로 엮이며 주가가 급등해 시총 1위에 오른 종목도 있다.
대장주 '물갈이'… 1년새 15개 업종서 교체

◆실적으로 라이벌 누른 KB금융

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62개 업종을 대상으로 지난 1년간(5월 말 기준) 시총 순위 변화를 조사한 결과, 15개 업종에서 1위 종목이 바뀌었다.

새로 업종 대표주가 된 종목 중엔 실적이 주가를 끌어올리며 기존 라이벌 종목을 압도한 경우가 많았다. 금융(은행)업종에서 신한지주를 밀어내고 시총 1위를 차지한 KB금융이 대표적이다. KB금융은 지난해 6월29일 7년 만에 신한지주를 제치고 은행업 시총 1위에 올랐다. 이후 두 종목은 한동안 시총 1위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했으나 지난해 말부터는 KB금융이 계속 1위를 지키고 있다.

증권가에선 KB금융이 지난해 KB손해보험과 KB캐피탈을 100% 자회사로 편입하고 현대증권을 인수하는 등 비은행 부문을 대폭 강화한 것을 ‘역전’의 원동력으로 꼽았다. KB금융은 지난해 3조3119억원의 순이익을 내 신한지주(2조9179억원)를 앞질렀고 올해 1분기에도 신한지주를 웃도는 실적을 냈다.

홈쇼핑업종에서도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CJ오쇼핑이 2015년 이후 현대홈쇼핑에 뺏긴 ‘왕좌’를 3년여 만에 되찾았다. 올해 1분기 CJ오쇼핑은 매출 5647억원, 영업이익 555억원으로, 홈쇼핑 업체 중 가장 좋은 실적을 거뒀다. CJ오쇼핑은 다음달 1일 CJ E&M과 합병을 앞두고 최근 414억원에 달하는 자사주 전량 소각을 결정하는 등 주가 부양에도 적극적이다.

섬유 및 의복에서는 지난해 시총 3위에 그쳤던 휠라코리아가 올 들어 영원무역과 한세실업을 차례로 제치고 1위로 급부상했다. 이 기간 휠라코리아 주가상승률은 90%가 넘는다. 휠라코리아는 내수와 중국시장 판매가 회복되면서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74% 늘었다.

◆아이리버, 컴퓨터·주변기기 대장주로

실적 이외 변수도 대장주 순위가 바뀌는 데 영향을 줬다. 기업을 둘러싼 각종 리스크(위험), 증시를 강타한 테마주 합류 여부, 분할·합병 등 요인이 작용해 주가가 급등하거나 급락했다.

바이오업종에서는 셀트리온이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제치고 시총 1위에 복귀했다. 지난 1년간 두 종목은 앞서거니 뒷서거니했으나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분식회계 의혹에 휘말리면서 셀트리온이 격차를 벌리며 앞서고 있다.

기계업종에서는 대표적 경협주로 꼽히는 현대엘리베이터가 두산밥캣을 추월했다. 현대엘리베이터 시총은 불과 1년 만에 1조5371억원에서 3조6256억원으로 136% 급증했다.

최근 세계 각국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관련주로 주목받고 있는 아이리버는 컴퓨터 및 주변기기 대장주로 급부상했다. 1년 전 1555억원에 불과했던 아이리버 시총은 지난달 31일 4650억원으로 3배 가까이로 불어났다. 지난해 11월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스튜디오드래곤은 방탄소년단이 몰고 온 엔터주 열풍 속에 제일기획과 카카오M 등을 제치고 CJ E&M에 이어 미디어업종 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음료업종에서는 하이트진로가 ‘어부지리’로 롯데칠성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롯데칠성 투자부문이 지난해 10월 출범한 롯데지주에 분할·합병되면서 시총이 대폭 줄어든 덕이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