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호 펀드 통해 1375억 투자
마켓인사이트 6월4일 오후 4시5분

[마켓인사이트] VIG파트너스, 스타비젼 2대 주주로

토종 사모펀드(PEF) 운용사 VIG파트너스가 ‘수지 선글라스’(사진)로 유명한 패션 선글라스 업체 스타비젼의 2대 주주가 됐다. VIG파트너스는 VIG 3호 펀드를 통해 스타비젼에 1375억원을 투자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4일 밝혔다.

투자금 중 1045억원은 창업주인 박상진 대표가 보유한 100% 지분 중 41.8%를 사들이는 데 쓰고, 나머지 330억원으로는 이 회사의 전환우선주를 인수할 계획이다. 앞으로 회사 경영은 기존 경영진과 VIG파트너스가 선임할 신임 전문 인력들이 함께 맡기로 했다.

스타비젼은 박 대표가 2007년부터 운영하던 개인 사업체를 2012년 법인으로 전환하면서 설립됐다. 사업 초기 온라인으로 콘택트렌즈를 판매하다 2010년 뷰티 콘택트렌즈 전문 프랜차이즈인 ‘오렌즈(O-LENS)’ 1호점을 열면서 본격적인 성장을 시작했다. 2014년 선글라스 브랜드 카린(CARIN)을 선보이며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연예인 수지가 카린의 광고 모델로 기용된 후 ‘수지 선글라스’라 불리며 유명해졌다.

오렌즈는 전국에 280여 개 매장이 있고, 카린은 390여 개 판매 채널을 확보하고 있다. 이철민 VIG파트너스 부대표는 “K뷰티 분야에서 높은 성장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훈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