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에서 ‘WOW스타P2P’를 친구 추가하면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카카오톡에서 ‘WOW스타P2P’를 친구 추가하면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글로벌 증시에서 최근 경기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선진국 증시는 비교적 안정적인 흐름을 유지하는 가운데 신흥국 쪽에서 외환위기론도 대두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주식시장이 상승 국면에서 과열 국면으로 접어들면 에너지가 분산되는 과정을 거치기 마련이다. 과연 그런 계기가 마련됐는지 글로벌 경제 변수 및 증시 상황을 살펴보자.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연 3%대로 진입했음에도 미국 증시는 완만한 상승세를 유지 중이다. 물가상승 압력은 높지 않고 보호무역 정책의 영향도 덜 받고 있다. 미·중 간 무역분쟁은 덜그럭거리면서도 해결의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6월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연내 기준금리 인상 횟수를 3회에서 4회로 늘릴지 여부는 변수로 남아 있다.

국제 유가는 75~80달러까지 추가 상승 압력이 남은 것으로 본다. 6월 중순으로 예정된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의에서 연말까지의 감산정책을 재확인한다면 당분간 고유가 환경은 지속될 전망이다. 이 경우 에너지 관련 상장지수펀드(ETF) 매수전략을 구사해볼 만하다.

신흥국 증시 중 중국 증시는 MSCI지수 편입에 따른 호재가 마무리되면서 상승의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 증시는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 부담으로 고점 대비 18% 하락했다. 이는 급등으로 인한 외국인 투자자의 차익실현으로 보인다. 베트남의 무역수지와 외환보유액이 안정적이므로 저점 투자관점에서 볼 필요가 있다.

한국 증시는 최근 3개월간 저점을 확인하고 재상승을 위한 에너지 축적 과정에 놓여 있다. 밸류에이션 측면에서는 증시가 조정을 받더라도 주가순자산비율(PBR·주가/주당순자산) 1배 수준인 2450포인트 밑으로는 잘 내려가지 않는다는 점이 확인됐다.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주가/주당순이익)은 9.2배로 최근 4년 새 최저 수준이다. 이를 감안하면 6월에는 조정이 오기보다 그간의 횡보장에서 탈피하는 흐름을 기대해볼 수 있다. 여기에 미·중 무역협상이 완전 타결된다면 상승의 계기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