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운용·VIP자문 등 많이 보유
4월 중순 이후 반등…5% 올라
PER 5.8배 '저평가'…배당도 매력
메리츠금융지주(12,500 +0.40%)는 싼 가격에 투자했다가 주가가 적정 가치에 도달하면 매도하는 가치투자자가 금융업종에서 가장 선호하는 종목 중 하나다. KB자산운용(작년 말 기준 지분율 5.84%) VIP투자자문(5.15%)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1.76%) 등 가치투자를 표방하는 자산운용사와 자문사가 메리츠금융지주에 투자하면서 이들을 따라 주식을 매매하는 개인투자자도 많다는 게 증권업계 설명이다.
가치투자자의 '애장품' 메리츠금융지주, 바닥 찍었나

메리츠금융지주는 미국발(發) 글로벌 증시 조정이 있던 2월 초 정점을 찍고 2개월 반 정도 계속 하락해 투자자의 애를 태웠다. 그러다가 지난달 20일을 기점으로 완만한 오름세로 돌아서 추가 상승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 메리츠금융지주는 100원(0.72%) 상승한 1만4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20일 반등에 성공해 이날까지 5.26% 올랐다.

메리츠금융지주는 지난 2월5일 1만7300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지속적인 하락 궤적을 그렸다. 전문가들은 조정이 장기간 이어진 이유로 △꼬인 수급 △일부 사업 성장성에 대한 의구심을 꼽았다.

우선 몇몇 공모펀드 운용사가 펀드 투자자의 환매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수익률이 좋은 메리츠금융지주를 먼저 시장에 던졌다. 자산운용사들은 2~4월 메리츠금융지주를 62억4500만원어치 순매도했다. 메리츠금융지주를 보유하고 있는 한 자산운용사 펀드매니저는 “메리츠금융지주는 작년 이후 올 1월 말까지 48.64% 올라 보유 종목 중에서도 ‘효자’로 꼽혔던 주식”이라며 “조정 기간에 어쩔 수 없이 일부 물량을 매도했다”고 설명했다.

핵심 계열사인 메리츠화재(18,400 -1.87%)의 업황 악화에 대한 시장 우려도 작용했다. 메리츠화재는 자동차 보험 손해율 상승과 공격적인 신계약 확대에 따른 비용 부담이 올해 수익성 악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상당수 가치투자자는 메리츠금융지주의 상승세가 더 이어질 것이라는 데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수익성, 배당 측면에서 모두 매력적이라는 이유에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메리츠금융지주의 주가수익비율(PER: 주가/주당순이익)은 5.81배로, 유가증권시장 금융업종 평균(9.41배)에 비해 낮다. 기업의 이익창출 능력을 나타내는 자기자본이익률(ROE: 순이익/자기자본)은 19.4%로 업종 평균(9.41%)보다 높다. 배당수익률은 업종 평균보다 1.12%포인트 높은 3.46%다. 한 가치투자 운용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최근 수년간 성장 역량을 입증한 경영진에 대한 신뢰도 크다”고 말했다.

마지혜 기자 loo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