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거래 활동계좌 수와 신용융자 잔액이 남북한 정상회담을 앞두고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줄면서 ‘코리아 디스카운트’ 완화 기대가 커진 결과라는 분석이다.

금융투자협회는 빚을 내 주식에 투자하는 신용융자 잔액이 지난 25일 12조1788억원으로 사상 최고였다고 29일 밝혔다. 신용융자 잔액은 지난 2월20일 10조9924억원으로 연중 최저였지만 이후 꾸준히 늘어 남북 정상회담을 1주일가량 앞둔 19일 처음으로 12조원을 넘었다.

예탁자산이 10만원 이상이면서 6개월 동안 한 번 이상 거래가 이뤄진 증권계좌인 주식거래 활동계좌도 26일 기준 2583만 개로 사상 최다였다. 이달 들어 26일까지 유가증권시장의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7조6996억원으로 전월보다 11.6% 늘었다. 코스닥시장은 6조5224억원으로 20.1% 증가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