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투자증권은 20일 삼성전기(137,000 0.00%)에 대해 MLCC 업황 호조가 지속될 전망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13만3000원에서 14만3000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

이 증권사 노근창 연구원은 "삼성전기의 1분기 연결 매출액은 북미 전략 거래선의 재고조정에 따른 기판 사업부의 부진으로 인해 기존 예상치를 2.5% 하회하는 1조9000억원이 예상되지만, 영업이익은 MLCC 가격 상승에 힘입어 기존 예상치를 4.0% 상회하는 141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노 연구원은 지난해 6월부터 무라타의 저가 MLCC에 대한 단종과 전장용 비중확대로 인해 MLCC 공급 부족을 예상했다며 실질적으로 MLCC 가격은 매 분기 상승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라타의 MLCC영업이익률도 30%대에서 40% 수준까지 상승하고 있다. MLCC는 제조원가에서 원재료비 비중이 낮은 가격 탄력적인 부품 산업으로 가격 상승이 지속되면서 1분기부터 삼성전기의 수익성이 급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 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과 5세대 이동통신은 서버와 기지국용 산업용 MLCC수요를 자극할 것으로 보이며, 센서와 반도체로 무장한 완제품들도 MLCC수요를 폭발적으로 유발하면서 산업 전반적인 공급부족이 지속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MLCC 업황 호조가 이어질 것이라는 점에서 매수 후 보유(Buy & Hold) 전략이 유효하다고 조언했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